언론적폐 청산해야 부동산정책 성공 할 수 있다

이수영 기자

작성 2020.07.12 03:17 수정 2020.07.12 13:30
행정심판전문센터 대표 강동구

최근 정부는 7.10 부동산대책을 발표하였다.

충분히 시장에 정부의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생각한다.

부동산 정책이 시장에 반영되는데 시간도 필요하다.

그럼에도 보수언론은 끝없이 정부의 정책이 실효성이 없다거나 부족하다고 말한다.

때로는 일부 현상을 침소봉대하여 부동산 정책의 신뢰를 추락시키려 한다.

자세하게 기사의 행간을 읽어보면 부동산을 폭등시킨 조력자들의 마지막 몸무림처럼 느껴진다

"국민의 알권리"라고 포장하고 정부와 국민을 이간질하는 세력들이 숨어 있다.  

정부 정책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부동산이 폭등하면 이득을 보는 자들이 있다

단연 그 앞에는 상업화된 보수언론이 있고 든든한 후원자인 광고주가 있다.

부동산정책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부동산 폭등 주범과 언론사의 거대한 연결고리를 찾아야 한다,   


정부는 이제 부동산이 아니라 보수언론에 칼을 빼들어야 할 때라고 본다.

검찰개혁 뿐만 아니라 보수 사이비 언론도 청산해야 할 국민의 적폐이기 때문이다. 

검언유착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수 많은 적폐 중에 가장 심각한 적폐가 바로 언론적폐이지만 너무 뿌리가 깊은 것도 사실이다. 

때문에 언론적폐는 해방 이후 한 번도 심판의 대상이 된 적이 없었다. 그래도 청산을 해야 한다. 돈맛을 본 언론은 퇴출시켜야 한다

상업적으로 변질된 언론을 막기 위해서는 김영란법을 포함해 정부는 다양한 대책을 통해 기자들이 손쉽게 기사를 못쓰게 해야 한다

악어와 악어새로 발전한 상업성 기사, 협박성 기사를 차단해야 한다.

언론은 사실을 기반으로 국민이 꼭 알아야 할 정보를 알기 쉽게 보여줘야 한다.

기자는 수차례에 걸친 취재와 검증으로 사실을 기반한 기사를 작성해야 한다.

그 기사는 오로지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하는 것이어야 한다.

그러나 보수언론은 국민들의 알권리를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국민들의 알권리를 이용하여 암적인 존재로 성장해왔다  


이제 제4의 권력으로 비대해진 언론적폐를 청산해야 할 때가 왔다. 

권력과 자본에 대한 감시와 경계, 비판이라는 이름으로 너무나도 명확한 수치적 자료마저도 아전인수로 해석해 왜곡으로 점철된 기사를 쓴다.

본분을 망각한 언론에게 언론의 사명을 스스로 깨우치지 못한다면, 정부와 국민이 따끔하게 일깨워 줄 필요가 있다.

 


Copyrights ⓒ 포리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수영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