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에 헌신하는 백의천사에게 「응원키트」 1,004개 전달

인천농협과 자원봉사자가 함께하는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7.02 17:32 수정 2020.07.03 01:53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의료진들을 위한 응원키트’ 1,004개를 관내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3개소(인천의료원, 길병원, 인하대병원) 의료진들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수개월간 밤낮없이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들을 위해 자원봉사자 50여명이 2m간격을 유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켜가며 생필품과 응원메시지를 키트에 포장하여 전달하게 된다.


이번에 전달된 응원키트는 인천농협 후원(2,500만원)으로 이루어지게 되며, 구성품목은 바디용품, 세면도구, 스프, 컵라면, 초콜릿바 등 생필품 및 즉석식품으로 구성되어 심야부터 새벽까지 근무하는 의료진들의 여건에 맞게 구성되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천지역하나로마트에서 전품목을 구입하였다.


7월 2일 전달식에는 인천시 최장혁 행정부시장, 전년성 인천시 자원봉사센터이사장, 임동순 농협중앙회인천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최장혁 행정부시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의료진에 맞는 생필품 키트를 통해 코로나19로 헌신하는 의료진들에게 힘과 용기를 전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포리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기영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