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집단감염 계속 발생, 긴장의 끈 놓을 때 아니다”

전국적 유행 및 해외유입 막아야 하는 ‘엄중한 시기’

입력시간 : 2020-03-15 13:20:04 , 최종수정 : 2020-03-15 13:20:04, 미디어마실 기자

정부가 대구·경북지역에서는 코로나19가 다소 진정세를 보이고 있으나 수도권 지역에서는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때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노홍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경북과 대구지역이 다소 안정세를 보인다고 섣불리 판단하면 해이해지기 쉽다. 수도권에서는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어 아직은 긴장의 끈을 놓을 때가 아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사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 구로역에서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관련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이어 “확진환자 수가 조금 줄어들고 있지만 아직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며 “오히려 전국 콜센터와 의료기관, 요양원 등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집단감염이 전국적 유행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하면서 해외로부터의 유입도 막아야 하는 엄중한 시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말에 많이 답답하시겠지만 가급적 자택에 머물며 최대한 외출과 이동을 자제하고 사람들 간의 접촉을 최소화해 주기 바란다”며 “특히, 밀폐된 장소에서 많은 사람이 모이는 약속은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086명이다. 전날보다 107명 증가한 것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2일 114명, 13일 110명에 이어 3일째 100명대에 머물렀다.


노홍인 통제관은 “대구의 경우 평균 500여명 내외의 확진환자가 발생하던 일주일 전에 비해서 신규환자 수가 최근 3일간 두 자릿수로 감소했고 경북의 경우에도 최근 3일간 신규환자 수가 한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신천지 신도에 대한 진단검사가 거의 마무리되고 적극적인 방역조치를 통해 대구·경북의 상황이 다소 안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경증환자 관리를 위해 운영되고 있는 생활치료센터는 총 16개다. 13일 기준으로 2707명의 대구·경북 지역 경증환자가 입소해서 생활하고 있다.


이와 관련 노홍인 통제관은 “경증환자가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하면서 일주일 전 2000명대였던 대구 지역 자택 대기환자 수가 지금은 400명 수준으로 감소했으며 병원에 입원해 있던 경증환자 90여명이 생활치료센터로 입소해 입원이 필요한 중등도 이상의 환자들을 병원에서 치료할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울·인천·경기지역에 전날까지 국공립병원을 중심으로 약 1200여개의 감염병 병상을 확보했으며 각 지자체도 생활치료센터도 개소를 준비 중으로 다음주 초부터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Copyrights ⓒ 포리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마실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미디어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