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민 불안 해소 목적 코로나 확진자 동선 선 공개

17번째 확진 후 거주지 및 이동 경로를 문의 빗발

장현숙 기자

작성 2020.02.09 16:32 수정 2020.02.09 16:35
구리시새마을회 아치울마을회관에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제공=구리시

구리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질병관리본부(질본)보다 먼저 발표한 것은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고 밝혔다.


9일 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국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17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질본은 17번째 확진자는 구리시에 거주하는 30대 남성 A씨 라고 발표했다. 

이 남성은 싱가포르에서 컨퍼런스에 참석한 뒤 말레이시아인과 접촉하며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선별진료소인 구리시 보건소에는 지역민들의 문의전화가 빗발쳤다. 직원들은 문의전화를 답변하느라 업무를 할 수 없을 정도였다.

구리시보건소 황병진 보건행정과장은 "지난 5일 오전 지역에 17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자 감염자가 어느 곳에 사는지 그동안의 이동 경로를 묻는 질문이 쏟아졌다"며 "일부 민원인은 감염자의 거주 지역을 공개 안하는 보건소 직원들에게 욕설과 행패까지 부릴 정도였다"고 말했다.   

결국 시는 이날 오후 1시쯤 A씨의 이동경로가 나열된 자료를 배포했다. A씨는 지난달 18~24일 싱가포르는 컨퍼런스 회의에 참석한 뒤 귀국했다.
A씨는 귀국 후 관련증상으로 인해 병원 등을 방문한 뒤 자가 격리 조치 및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국가지정 고양 명지병원에 격리중이다.

시가 공개한 A씨 이동경로에는 1월18일~2월5일까지 병원, 약국, 음식점, 편의점 등을 방문한 이력이 나열돼 있으며 이는 포털사이트를 통해서도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시민 허모(43·수택동)씨는 "확진자의 이동경로는 어린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은 물론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를 위해서라도 지자체가 먼저 공개하는 것에 적극 찬성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확진자 이동경로 공개 후 시 보건소는 문의전화가 줄어들고 민원인들의 불만도 해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측은 "1급 감염병인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는 질본에서 종합적인 조사를 마친 뒤 동선을 배포하는 등의 통제가 감염병예방법 34조에 규정돼 있다"며 "방역당국을 신뢰하고 방역대책본부의 역학조사 결과를 신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질본은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는 신속대응팀과 즉각대응팀, 지자체 인력이 함께 진행한다.  환자 당사자의 답변과 신용카드 사용기록, 폐쇄회로TV(CCTV) 등 관련 기록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지 때문에 동선 배포는 시간이 소요된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인천데일리 / 등록기자: 장현숙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