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비부숙도 측정 의무화 대비 역량강화

[충남도] 도 농기원, 16일 측정업무 담당자 대상 이론·실습 교육 추진

이재천 기자

작성 2020.01.16 11:28 수정 2020.01.16 17:02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6일 기술원 친환경농업연구센터에서 ‘퇴비 부숙도 측정 의무화 대비 교육’을 추진했다.

이번 교육은 오는 3월 25일부터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따라 시행되는 퇴비 부숙도 측정 의무화 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마련했다.

퇴비·액비 검사기관으로 지정된 지방농촌진흥기관(시·군 농업기술센터) 퇴비 부숙도 측정업무 담당자 29명이 참여한 가운데 연 이번 교육은 이론 교육, 실습 교육, 사업·검사 안내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교육생들은 퇴비 부숙도 측정 장비 숙련도 향상을 위한 이론 및 실습 교육을 수강하고, 퇴비 부숙도 판정 지원 사업과 공익형 직불제 토양검사 진행사항 등에 대한 내용을 공유했다.

그동안 가축분뇨는 퇴비·액비화 기준 없이 무분별하게 농경지 등에 살포돼 농산물의 안전성을 떨어뜨리고, 생활·수질 환경의 주요 오염원으로 작용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퇴비 부숙도 측정 의무화 제도를 도입하고, 퇴비·액비화 처리 방식에 부숙도 기준을 마련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가축분뇨는 지정받은 시험연구기관이나 농업기술센터에서 퇴비 부숙도 검사를 한 후 농경지에 살포해야 하고, 시설에서는 퇴비 관리대장을 3년간 보관해야 한다.

검사 주기는 가축분뇨 배출시설 허가대상(한우·젖소 900㎡, 돼지 1000㎡, 가금 3000㎡ 이상)의 경우 6개월에 한 번, 신고대상(한우·젖소 100∼900㎡, 돼지 50∼1000㎡, 가금 200∼3000㎡)은 1년에 한 번이다.

도 농업기술원 김정태 주무관은 “제도 시행으로 도내 축산농가의 혹시 모를 피해가 없도록 관련 내용 홍보와 분석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가축분뇨의 농경지 활용과 악취 문제 해결을 위해 퇴비 부숙도 시행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축산농가에 당부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이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