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 불허한다

우리나라 정당 정치 불법과 꼼수로 혼탁해지는 상황 방지해야

입력시간 : 2020-01-14 17:54:36 , 최종수정 : 2020-01-14 22:27:49, 대구북구뉴스 기자
[사진=연합뉴스]

 

<대구북구뉴스 칼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자유한국당 명칭 사용을 불허했다. 국민을 기만하는 정당명 사용을 금지한 것으로 당연한 결정이다.

 

선관위는 전체회의를 거쳐, '비례OO'은 이미 등록된 정당의 명칭과 뚜렷이 구별되지 않으므로 사용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기만적인 정당명칭을 활용하여 유권자를 현혹시키고, 개정된 현 선거제도의 취지를 뒤흔들려는 자유한국당의 시도가 일단은 가로막힌 것이다.

 

다만, 선관위는 다른 명칭으로는 정당 등록 신청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이 또다시 헛된 희망을 품지 않을지 우려된다. 명칭의 유사성 정도와 관계없이 자유한국당이 창당하려는 위성정당은 그 정당의 본질이 위장정당이자 가짜정당이므로 향후 선관위는 창당 등록을 수리 거부해야 한다.

 

우리나라 정당법은 정당이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어야 하며 민주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자주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것 하나 없이 타 당의 뜻에 따라 당명부터 대표자까지 모든 것이 정해지는 조직이, 독자적인 하나의 정당으로 인정받을 수는 없다. 위장정당·하청정당의 탄생 시도를 막기 위한 선거관리위원회의 단호한 결정이 뒤따르길 바란다.

 

또한 비례자유한국당의 창당 준비과정에서 정당법, 정치자금법, 근로기준법 위반 소지가 다수 밝혀진 바 있다. 이에 선관위는 책임 있게 진상을 조사해야 한다. 법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의 엄정한 판단이 필수불가결하다. 또한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의 불법 위성정당 창당 시도를 예의주시 해야한다. 그래서 우리나라 정당 정치가 불법과 꼼수로 혼탁해지는 상황을 방지해야 할 것이다

Copyrights ⓒ 포리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구북구뉴스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구북구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