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문화 명품도시 세종’ 사랑의 온도 끓는다 /국정일보 이성효 기자

13일 희망2020나눔캠페인 성금 기탁…나눔온도 93.6도 기록

입력시간 : 2020-01-14 00:23:20 , 최종수정 : 2020-01-14 18:54:36, 이성효 기자


【국정일보 이성효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와 세종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홍영섭)는 이날 시청 접견실에서 희망2020나눔캠페인 성금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성금 전달식에서는 JB주식회사(구 중부도시가스)가 2,000만 원, 세종전문건설협회가 1,000만 원, 세종산립조합이 500만 원, 성현엔지니어링이 쌀 10㎏ 100포대, 임붕철 대표가 4,000만 원을 기탁했다.

 

이로써 이날 기준 세종시 사랑의 온도는 93.6도를 기록, 전국적으로 최상위 수준을 보이고 있다. 시는 올해 11억 7,800만 원을 목표로 희망2020나눔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가 도시 성장에 비례해 세종시민들이 따뜻한 마음을 서로가 함께 나누는 분위기를 갖춰가고 있다”며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이 깃든 세종시가 나눔문화 명품 도시로 거듭 발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정일보 이성효 기자



Copyrights ⓒ 포리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성효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