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카자흐스탄 현지 법인에 '대안신용평가 시스템' 적용

CB가 성숙치 못한 신흥 시장에 대안평가 솔루션 도입 확대 추진

입력시간 : 2019-11-12 11:58:34 , 최종수정 : 2019-11-12 11:58:34, 김태린 기자
이미지 출처 = 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카자흐스탄 법인인 신한파이낸스에 모바일 데이터 기반 대안신용평가 시스템을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올해 3월 대안신용평가를 개발하는 핀테크 기업인 크레파스와 손잡고 금융위원회 지정대리인 제도에 선정된 사업이다. 이 제도는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이 협력해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시범운영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지정대리인은 선발된 개발업체가 지정대리인으로서 금융회사의 본질적 업무를 위탁받아 테스트를 진행하게 된다.

 

신한카드는 카자흐스탄을 시작으로 CB(신용평가)가 성숙치 못한 신흥 시장에 진출한 해외법인에 대안평가 솔루션의 도입 확대를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대안신용평가란 금융거래 데이터의 축적과 공유가 불충분한 환경에서 모바일, 인성평가, 거래정보, 웹로그 등 비금융 데이터와 디지털 신기술 등을 활용해 고객의 신용도를 판단하는 새로운 신용평가 기법이다.

 

이번에 오픈한 대안평가 시스템은 신한파이낸스가 개발한 대고객 애플리케이션에 데이터를 수집하고 가공하는 기능이 탑재돼 있다.

 

이를 통해 신한카드는 고객의 모바일 기기 안에 담긴 캘린더 사용여부, 휴대폰 사양, 블루투스 연결 이력, SMS 송수신 횟수 등 다양한 패턴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 축적된 정보를 현지 상황에 맞는 모형으로 재개발하고 검증 과정을 통해 정확도를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관계자는 카자흐스탄 법인 외에도 재한 외국인 등 국내의 대표적인 금융소외 계층의 금융기회 확대를 위해 대안평가 솔루션을 순차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포리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린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