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진성 "유재석에 전 재산 투자하고 싶다" 폭탄 발언

입력시간 : 2019-10-24 11:10:56 , 최종수정 : 2019-10-24 11:10:56, 미디어마실 기자

10월 24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위대한 쇼' 특집으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이날 방송에는 대한민국 전역을 누비며 흥겨움을 선물하는 행사의 신 진성, 홍진영, 이해리, 허경환, 박서진과 스페셜 MC 김세정이 출연해 시청자들의 목요일 밤을 흥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그중 '안동역에서'로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는 트로트 가수 진성의 출연이 눈길을 끈다. 현재 진성의 인기는 '트로트계의 BTS'라 불릴 만큼 어마어마하다고. 진성은 이 수식어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뽐내며 "트로트계의 BTS가 더 있지만, 나는 특대형 BTS"라고 말해 모두를 빵빵 터뜨렸다.


사진제공=KBS 2TV (해피투게더4)

현재 '유산슬'이라는 이름으로 신인 트토르 가수에 도전 중인 유재석의 멘토로도 활약 중인 진성은 "유재석에게 전 재산을 투자하고 싶다"고 폭탄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이어 그가 전 재산을 쉽게 걸 수 있었던 남다른 이유가 밝혀지며 더욱 큰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이와 함께 트로트계 대부인 태진아와 유재석의 투자를 두고 경쟁 아닌 경쟁을 펼쳤던 비하인드스토리가 펼쳐지며 모두의 귀를 쫑긋 세우게 했다고 한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내 의지와는 상관이 없나"라고 말하며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물들였다고 전해져 진성이 들려줄 비하인드스토리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또한 진성이 이토록 탐내는 트로트 가수 유재석의 무대도 공개된다고 한다. 유재석은 남다른 음색과 노래 실력으로 '안동역에서'를 소화하며 스튜디오 안 모든 가수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전언. 이에 진성과 유재석의 멘토-멘티 케미는 물론, 유재석의 트로트 무대까지 볼 수 있는 '해투4'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늘(2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해피투게더4’



Copyrights ⓒ 포리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마실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미디어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