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슘오염소각재 제염.정화설비 보고서

일본 RANDEC 최종 보고서

원자력환경 기술개발

설비판매 가능토록 계획

입력시간 : 2019-09-30 13:17:31 , 최종수정 : 2019-10-04 15:39:18, 김태봉 기자

일본 RANDEC으로부터 세슘오염소각재 제염·정화 설비 실증시험 결과 최종보고서 받아

 

원자력환경기술개발


원자력환경기술개발(NEED: Nuclear Environment Engineering &Development)6월에 후쿠시마 현지에서 진행한 세슘오염소각재를 제염, 정화하는 설비 MCR5.0의 실증시험 결과를 정리한 최종보고서와 성능평가증명서를 인증기관인 공익재단법인 RANDEC으로부터 발급받았다고 발표했다.

원자력환경기술개발의 세슘오염소각재 제염, 정화 설비 MCR5.0 세슘 흡착 카트리지필터 모듈

 최종보고서 및 성능평가증명서에 따르면, 방사능세슘오염소각재에서 세슘을 제거하는 청정화 척도인 제염율은 89%, 방사성폐기물인 오염소각재를 청정화하여 일반폐기물로 전환시키는 물량척도인 감용율은 97%, 교환식 카트리지필터로 세슘을 걸러내는 흡착재 성능척도인 세슘회수율은 99%에 달한다.

이러한 제염설비의 종합적 성능 데이터는 지금까지 일본에서 개발한 제염기술 중에서도 최상위의 우수한 성능을 보인 것이며, 또한 본 제염설비는 이동형으로 제작되어 소각재 보관장소에서 현지처리가 가능하며, 작업자의 안전을 위한 소각재 비산 방지 장치도 구비되어 있어, 일본정부의 방침인 중간저장 제거토양 등의 감용과 재생이용 전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원자력환경기술개발는 실증시험에서 보인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판매 대리점인 일본법인을 통해 환경성, 지자체 및 제염사업자 등에 홍보하여 올해안으로 설비판매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원자력환경기술개발 개요

방사능폐기물의 제염기술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며, 20161월 창립, 일본 후쿠시마원전 사고로 오염된 폐기물에서 세슘을 제거하는 설비를 개발하여, 일본에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Copyrights ⓒ 포리너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